::::: 보천사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불기2555년
 
 



경전의 이해
스님 일기

▒ 현재위치 : Home 스님 수상록 스님 일기

산사의 생활에서 만나는 많은 인연들과 일상에서 흐르는 느낌들을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설법전 해체를 위한 고사
 지민  | 2018·05·14 19:50 | HIT : 473 | VOTE : 135 |
청명한 날에
설법전과 해우소 해체를 위한 고사를 지냈다.

지난 1998년 설법전으로 허가를 내어, 창고형으로 지어서 문달고 심야온돌을 넣고해서 이쁘게 노년을 맞이하는 여인들을 많이도 만나고 살아 왔다.

내 나이도 그럭저럭 60을 바라보니 웬일인가 싶어진다..
이젠 더 나아지기 위해 모든 짐을 하나 둘씩 내려 놓고, 웃음지며 삶을 잘 평정해 나갈 것이다..

30~40~50의 나이에는 참으로 바삐 지내 왔다..
道를 얻기 위해 출발한 修道 황금시절에 여인들과 긴 시간을 함께 했었다니!!
나도 내가 믿기질 않는다.

茶가 좋아, 누굴 알려 주려고 방법을 찾다가, 공부를 하여 시작한 일이 수행의 몱 까지 되었으니 , 꾸짖어야 하나 ?
칭찬을 해야 하나? 둘다 일 것이다..

한치의 망설임이 없이 시작을 했지만, 목줄을 본인 스스로 꼭 잡고
있었으니 어디 하소연도 못 할 소다 ..

그래그래 이나저나
한 세~상
살~지  ~~

두 세~상
사~나  ~~!!

그렇담 인생 회향을 잘 지키는 것
나의 몱이라 본다..

그리고
건강하게 끝까지 웃을수 있는 힘이 있으면 좋겠다..

그러나 이젠 서로의 아품도 조금씩은 준비를 해야지~~
慈悲를 실천해야지 ..

부끄럼이 없는 나!!
자신에게 죄를 짖지 않았기에.. 堂堂한 나!!
他人에게도 죄를 짖지 않았기에.. 堂堂한 나!!
나에겐 그것이 자랑거리다 ~~ㅎ

아울러
그동안 30여년 동안 사용 하였던 재래식 해우소도 철거하게 되었다.

더 좋은 현대식의 해우소에서
근심걱정 털어 놓을 그 날을 기다리면서..

오늘은 명쾌 한 날
오늘은 통쾌 한 날
설법전과 해우소를 철거하기 위함과 개축 원만성취를 위한 고사를 지낸 중요한
날이다..

또한
어제 김유희와 신옥순님이 다니러 왔다가, 오늘 함께 해 주어서 더욱이 고마웠고
감사 했다..


     
871   큰딸  지민 19·03·21 20
870   19일 장례를 마치고  지민 19·03·21 21
869   일요일 1  지민 19·03·17 39
868   설법전 입주  지민 19·03·08 39
867   이사 하였네  지민 19·02·25 65
866   차문화 지도사  지민 19·02·20 54
865   설법전에서 차를 마셨네  지민 19·02·09 60
864   억지 부린 19년 신년 사범회  지민 19·01·04 158
863   1회 수료생 보명님의 진다례  지민 18·11·02 287
862    제 12차 세계선차 대회  지민 18·10·25 311
861   이주민을 위한 행사에 다녀오다  지민 18·10·21 273
860   설법전 상량  지민 18·10·09 284
859   총무원장 선출을 위한 교구종회  지민 18·09·18 331
858   금오산 관광호텔에서 사범회 모임이 있었다  지민 18·07·07 434
857   포항 다녀와서  지민 18·05·31 519
856   행복 한 날  지민 18·05·22 535
855   부처님 오신 날 준비  지민 18·05·21 497
854   부처님 오신 날 나물 준비  지민 18·05·20 480
853   18년 5 .17.  지민 18·05·17 497
  설법전 해체를 위한 고사  지민 18·05·14 473
123456789104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회 원 가 입     자 유 게 시 판     오 시 는 길     메 일
경 북   구 미 시   해 평 면   해 평 리   5 2 5 - 1 번 지             Tel/Fax : 0 5 4 ) 4 7 4 - 3 5 9 2   

Copyright(C) 2002 Bocheonsa . 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Seonghwan. Kim   Board by Zeroboard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