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천사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불기2555년
 
 



자유게시판
음악감상실
사진 겔러리


  ▒ 현재위치 : Home 이야기방 음악감상실

불교와 다도에 관계된 음악을 감상하는 곳입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좋은 시간되시기 바랍니다.


분류 다악 | 불교음악 | 불경 |
불두화 (佛頭花) ----- 해조음 (海潮音)
   般若   | 2009·04·01 09:13 | HIT : 5,213 | VOTE : 877 |
.
  
불두화(佛頭花) - 해조음(海潮音) 그립다 그립다 님의 향기가 그립다. 천년을 목놓아 날 부르는 작은 꽃 흰머리 불두화야 님 찾아 닮아갔니 아님 누굴 닮았니 나 그대 그리워하며 홀로 천년을 사느니 그대와 마주하고서 난 하루를 살리라 그립다 그립다 한송이 흰머리 불두화야
그립다 그립다 님의 빛깔이 그립다. 천년을 돌아와 날 바라는 밝은 꽃 흰머리 불두화야 님 찾아 닮아갔니 아님 누굴 닮았니 나 그대 잊지못하여 홀로 천년을 사느니 그대와 함께하고서 난 오늘만 살리라 그립다 그립다 한송이 흰머리 불두화야

부처님 쏙 빼닮은 꽃 '불두화' 불두화는 사월 초파일 부처님 오신 날을 전후해 피어나 볼수록 더욱 신통하고 그윽하기 그지없습니다. 부처님의 곱슬곱슬한 머리를 닮아 불두화가 되었답니다. 하얀 고깔 모양을 보고 스님들은 승무화(僧舞花)라 부르기도 합니다.
불두화는 처음엔 연초록색으로 피어납니다. 연초록일 때가 가장 풋풋하고 싱그러워 제일 아름답습니다. 스님들이 출가해 머리를 깎을 때 모습 그대로입니다. 그러다가 얼마쯤 시간이 지나면 하얀색으로 변합니다. 스님들이 도를 닦아 마음을 비우고 무소유 경지까지의 불심이 깊어가는 모습을 그대로 닮아가고 있다고나 할까요.
꽃은 무성화(無性花)여서 풍성하고 탐스러우나 씨가 없습니다. 씨가 없으니 자손이 없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가장 불심이 깊은 나무, 스님들의 성품을 쏙 빼닮은 꽃이기도 합니다.
불두화를 보면 그 풍성함 속에서 항상 숭얼숭얼 염불하는 독경소리를 듣습니다. 부처님 설법도 듣고 고승들의 법문도 듣고 가까운 절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도 듣습니다. '숭얼숭얼' 꽃 속에서 부처님 목소리 듣습니다.
     
         
270 다악   혼자 갖는 차시간을 위하여 - 이병우 1   8994
269 불교음악   물따라 바람따라 - 도신스님 1   6971
268 불교음악   길 - 도신스님 3   8043
267 다악   차향이제 - 다악1집   9940
266 다악   구름(雲) -다악5집   9694
265 다악   달 (月) - 다악5집   9441
264 다악   바람(風) - 다악 5집   9478
263 다악   별(星) - 다악 5집   9889
262 다악   해(日) - 다악 5집   10964
261 불교음악   선송(대금,가야금) - 천년의 禪 1집   9520
260 불교음악   차茶를 드리지 ----- 홍순지 1   5297
불교음악   불두화 (佛頭花) ----- 해조음 (海潮音)   5213
258 불교음악   청산 ----- 정강스님   5265
257 불교음악   끽다거 ( 喫茶去 ) ----- 범능스님   5566
256 불교음악   나그네 ----- 도신스님   5297
255 불교음악   하얀 연꽃 ----- 송춘희   6420
254 불교음악   山 寺 ----- 심진스님   6395
253 불교음악   천년바위 ----- 보현스님   5391
252 불경   광명진언(光明眞言) ----- 혜광스님   8488
251 불교음악   석가모니불 ----- 장태민   6660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회 원 가 입     자 유 게 시 판     오 시 는 길     메 일
경 북   구 미 시   해 평 면   해 평 리   5 2 5 - 1 번 지             Tel/Fax : 0 5 4 ) 4 7 4 - 3 5 9 2   

Copyright(C) 2002 Bocheonsa . 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Seonghwan. Kim   Board by Zeroboard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