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천사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불기2555년
 
 



경전의 이해
스님 일기

▒ 현재위치 : Home 스님 수상록 스님 일기

산사의 생활에서 만나는 많은 인연들과 일상에서 흐르는 느낌들을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밥 2 솥의 비밀
 지민  | 2024·02·06 16:16 | HIT : 131 | VOTE : 35 |
한가한 2월 6일 의 화요일

비도 아닌 것이 눈도 아닌 것이 쌀쌀한 날씨이다.
설 명절이 다가 오니, 동네가 다 바쁘다!!

그 와중에 귀빈께서 오늘 점심을 보천사에서 드시겠다고, 어제 늦은 시간에 전화가 왔었다.
오~메~ 어쩔 랑 ~ 가 참!!.

절 집 반찬 뭐 별 거 있나!
나물 놓고, 밑 반찬 가득히 차리면 되지.
해서, 오늘 일찍 부터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그래도 보천사를 찾아 주시는 귀빈이 반가워서, 설법전 다실에서 차도 내어 드렸다.

그 무슨 맛이 있으랴 만은 운남을 직원들께 가자고, 몇 차례 언급 하셨다.

6분 노고가 많으신 어르신들!!
근데 귀 한분이 오시는데 밥솥을 열어 확인 해 보니, 너무 물렁하다.
아니 되겠다 싶어, 쌀을 부랴부랴 씻어 밥을 한 솥 더 했다.

웃겨요~~
밥이 질어서 한 솥 더 했더니만, 한 솥은 꼬들 밥이 되었다. ㅎㅎ

귀하신 분께 어느 쪽의 밥을 드릴까요 여쭈니, 된 밥을 달라신다.
그리하여 부하 직원들도 된밥으로 자연 스럽게 대접했다.

은사 스님만 진 밥을 드리고, 나도 된 밥을 먹느라 째끔 은 고생했다.

분 주 속에 한가함을 만끽 하며 차를 실컷 마신 날이었다.

     
  사람을 살리는 부처님
998   4.8. 준비  지민 24·04·10 28
997   홍차 잔치  지민 24·03·07 99
996   눈이 왔다  지민 24·02·22 117
995   문상  지민 24·02·19 163
994   목련꽃 차  지민 24·02·16 171
993   나를 살 찌게  지민 24·02·15 163
992   옹호 신장님!  지민 24·02·12 139
991   갑진년 설 날  지민 24·02·10 146
990   茶가 있어 행복 하구나  지민 24·02·07 139
  밥 2 솥의 비밀  지민 24·02·06 131
988   입춘대길  지민 24·02·04 137
987   삼동기도 회향  지민 24·01·09 177
986   새 날  지민 24·01·01 195
985   한파 동지 날  지민 23·12·23 209
984   6  지민 23·12·18 184
983   종무감사  지민 23·12·03 204
982   슬프다  지민 23·11·30 210
981   사람을 잘 쓸 중 아는 사람은  지민 23·11·26 190
980   커다란 깨우침  지민 23·10·19 328
1234567891050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회 원 가 입     자 유 게 시 판     오 시 는 길     메 일
경 북   구 미 시   해 평 면   해 평 리   5 2 5 - 1 번 지             Tel/Fax : 0 5 4 ) 4 7 4 - 3 5 9 2   

Copyright(C) 2002 Bocheonsa . 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Seonghwan. Kim   Board by Zeroboard  


Home